[호흡기질환] 기관지 확장증

개요

기관지확장증은 말 그대로 기관지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난 것을 의미하는데, 폐나 기관지의 염증에 의해 기관지의 근육층과 탄력층이 파괴되어서 생깁니다. 비정상적으로 확장된 기관지에서는 섬모운동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기관지분비물이 배출되지 못하고 여러 가지 증세를 유발합니다.

기관지확장증은 주로 급성적으로 나타나기보다는 몇 개월, 수년에 걸쳐 만성적으로 나타납니다. 주요증상은 객담, 기침, 객혈입니다. 그중 객담이 가장 중요한데, 비정상적으로 확장된 기관지에 밤사이에 기관지분비물이 고이게 되어 아침에 활동하면서 객담배출이 심한게 특징적입니다. 가래가 고이면 세균이 번식하면서 염증이 생기기 쉬워져 가래가 노랗고 진득하게 변하게 됩니다.

기관지확장증의 원인으로 어릴 때 홍역이나 백일해 등 호흡기 감염이나 결핵을 앓은 후에 후유증으로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외에 alpha-1 antitrypsin 유전자 결손 등 선천적인 요인등에 의해 생기기도 합니다.

 

치료

기관지확장증은 이미 구조적으로 기관지가 손상되었기 때문에 정상으로 원상회복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그래서 일반적인 치료 목표는 고인 기관지분비물에서 이차 세균 감염이 일어나지 않게 예방하고 조기 치료하는 것입니다. 일단 세균 감염이 잘 생기지 않게 가래를 배출해야하는데, 물리적으로 제거하든 거담제를 사용해서 최대한 고이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만약에 세균 감염이 있을 때에는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반복적인 감염에 대한 항생제 치료는 내성의 문제를 일으킬 있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한의학에서는 가래를 담음(痰飮)이라 하였고, 담병유십(痰病有十), 음병유팔(飮病有八) 다양한 방식으로 가래를 치료 하는 방법이 존재해왔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무작정 거담제나 내성이 생기는 항생제를 사용하기보다 한의학적인 치료로 가래를 치료하면서 전반적인 면역을 향상시켜 이차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장기간 만성적으로 관리해야하는 기관지확장증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카피라이트